LG Display 중국 공장 승인, 대형 OLED 절대 강자 입지 굳힐 것

LG Display의 중국 광저우 8.5세대 OLED 패널 공장 투자가 승인됐다. 그 동안 기술 유출을 이유로 승인을 미뤄왔던 정부가 ‘조건부 승인’을 하기로 결정하면서 TV용 OLED 패널 제조 공장의 중국 건설이 본격적으로 시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6일 정부위원과 민간위원 20여 명이 참여하는 ‘제 17회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개최하고 LG Display의 OLED 패널 제조기술 해외 진출 승인안을 승인했다. 정부는 중국 광저우에 8.5세대 OLED 설비 투자를 허용하는 조건으로 장비·재료의 국산화 비중 일정 수준 유지와 현지 보안 대책 마련, 차세대 기술 국내 투자 등 세가지 조건을 주문했다.

이번 승인을 통해 LG Display는 TV용 OLED 패널의 생산성 확대와 시장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중국 TV 시장에서의 매출 증대와 관세 절감 효과도 기대 된다. 지난 8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IMID 2018에서 LG Display의 강인병 CTO는 “최근 OLED TV는 북중미와 유럽 premium TV 시장에서 LCD TV의 점유율을 추월하였으나 중국 시장에서는 아직 그렇지 않다”며 “전세계 최대 TV 시장으로 언급되는 중국에서 OLED TV 점유율을 더욱 더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글로벌 OLED TV 시장 점유율, Source: LG Display>

LG Display는 이번에 승인 된 광저우 8.5세대 OLED 라인과 함께 파주 10.5세대 라인을 빠른 시일 안에 마무리 하여 대형 OLED에서의 입지를 더욱 더 견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UBI Research에 따르면, LG Display의 55 inch 이상 대형 OLED 패널 출하량은 2018년 240만대에서 2022년에는 1,000만대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55 inch 이상 OLED 패널 출하량 전망>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