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디스플레이의 OLED, 올해의 디스플레이로 선정

삼성 디스플레이와 LG 디스플레이는 세계 최대 디스플레이 학회인 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에서 OLED로 각각의 기술력을 인정받았다고 18일 밝혔다.

 

두 회사에 따르면 SID가 시상하는 ‘올해의 디스플레이 산업상(DIA, Display Industry Awards)’에는 삼성디스플레이의 quad-edge flexible OLED가, 올해의 디스플레이(Display of the Year)에는 LG 디스플레이의 65inch UHD Wallpaper OLED TV 패널이 선정됐다.

 

SID는 전년도 출시된 제품 중 글로벌 디스플레이 산업의 미래를 밝히는 전도유망한 혁신적인 디스플레이 제품과 부품, 응용제품에 이 상을 수여한다.

 

<삼성디스플레이의 quad-edge flexible OLED, 출처: 삼성디스플레이>

 

SID에 따르면, Galaxy S7 Edge에 탑재된 삼성디스플레이의 quad-edge flexible OLED는 업계 최초로 디스플레이의 상하좌우 모든 면을 커브드 형태로 구현함으로써 탁월한 기술력을 선보여 올해의 디스플레이 산업상을 수상했다.

이 제품은 BM(블랙 매트릭스)영역 최소화 설계기술을 통해 이전 제품대비 베젤을 0.2mm 더 줄이고, 상하 끝부분(곡률반경 25R)을 미세하게 변화시켜 완만한 곡선모양을 구현했다. 또한, 심미성과 편안한 그립감을 위해 패널의 좌우 엣지 부분을 4단계(곡률반경 35R→9.4R→5.4R→3.8R)의 다른 곡률을 적용하였다.

 

이번 수상에 대해 전석진 삼성디스플레이 마케팅 팀장(상무)은 ‘삼성디스플레이는 첨단 플렉시블 OLED 기술을 통해 시장에서 차별화된 제품을 선보여 왔다”며, “쿼드엣지 플렉시블 OLED를 통해 디스플레이 시장을 지속적으로 선도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의 65inch UHD Wallpaper OLED 패널, 출처: LG디스플레이>

 

한편, 올해의 디스플레이로 꼽힌 LG디스플레이의 65inch UHD Wallpaper OLED 패널은 OLED 기술을 내세워 뛰어난 화질을 구현할 뿐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도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한 혁신적인 제품이란 평가를 받았다.

 

이 패널이 적용된 OLED TV는 지난 CES 2017뿐만 아니라 엔가젯, 시넷 등 전 세계 유력 매체들로부터 이미 다수의 상을 수상하였으며, 지난 16일 미국 소비자 전문 매체인 컨슈머리포트로부터 역대 최고점인 89점(TV평가 부분)을 받은 바 있다.

 

65inch UHD Wallpaper OLED TV에 적용된 OLED패널은 두께가 1mm가 채 안되며, TV세트로 제작 시에도 두께가 3.55mm에 무게도 7.4kg에 불과해 액자처럼 벽에 완전히 밀착시킬 수 있다. 또한, 디자인 효과를 극대화 함으로써 TV시청 시 몰입감을 높여준다.

 

LG디스플레이 연구소장 윤수영 상무는 “LG디스플레이는 차별화된 제품 및 기술과 핵심 역량을 혁신해 나가며 고객과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해왔다” 며 “앞으로도 세계 디스플레이 산업을 대표하는 회사로서 차세대 기술 선도에 최선을 다하며 위상을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